털사 연설서 공화당의 투표권 제한 움직임에 반격
해리스 "하원 비롯해 투표권 단체, 민간 부문 등과 협력"
바이든 "투표권이 공격받고 있다"…부통령에 전담 지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대선 패자인 공화당의 투표권 제한 움직임을 비판하면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에게 이 사안을 전담하라고 지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오클라호마주 털사에서 진행된 연설을 통해 미국의 투표권이 그간 보지 못했던 강도로 "공격 받는 중"이며 "해리스 부통령이 이와 관련한 노력을 지원하고, 그의 수많은 책무 중 하나로 이끌어주길 요청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의 지도력과 여러분의 지지로 우리는 이를 극복할 것"이라면서 "매우 많은 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투표권 제한 법안이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자 종종 유색인종 국민을 겨냥하기도 한다"라면서 또 다른 차별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의 이번 연설은 1921년 5월 31일부터 이틀간 발생한 '털사 인종 대학살' 100주기를 추모하는 행사에서 진행됐다.

당시 털사에서는 최대 300명의 흑인이 백인에 무참히 살해됐다.

공화당은 지난해 11월 대선에서 패배한 뒤로 투표 참여 문턱을 높이는 법안을 각 주에서 추진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특히 우편 투표가 조작됐다고 주장하며 결과에 승복하지 않았다.

로이터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텍사스주 등 총 15개 주 의회에서 부재자 투표와 우편투표 등의 절차를 제한하는 법안 22건이 최근까지 통과됐다.

특히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법안에 서명하겠다는 뜻을 밝혀 시행이 임박한 상황이다.

바이든 "투표권이 공격받고 있다"…부통령에 전담 지시

' />
해리스 부통령은 성명을 발표해 "투표권 단체, 민간 부문 등과 협력할 것"이라면서 "관련 법안을 개선할 수 있도록 하원과도 접촉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선거의 투표율은 어느 때보다도 높았다.

이후 미국인의 투표를 더욱 어렵게 만들려는 법안이 전국적으로 380건 넘게 발의됐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행정부는 미국인들의 투표권을 빼앗아가는 어떠한 시도도 가만히 두지 않을 것"이라면서 "거주지와 상관없이 모든 시민이 투표를 할 수 있는 권리를 보호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해리스 부통령이 또 다른 난제를 맡게 됐다고 평가했다.

지난 3월 해리스 부통령은 미국으로 건너오는 이주민 문제 해결을 위해 중미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등 세 국가와 외교적 해법을 강구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