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에서 잇달아 확진…행정명령 대상에서 제외돼 방역 사각지대
대구서 주점 관련 17명 등 39명 신규 확진(종합)

대구에서 유흥주점·일반주점 관련 17명을 포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9명이 더 나왔다.

2일 대구시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9천997명으로 전날보다 39명이 늘었다.

주소지별로 달서구·동구 각 9명, 수성구 8명, 서구 5명, 중구 3명, 북구 2명, 남구·달성군·경산 각 1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9명은 수성구 들안길에 있는 바(Bar) 관련이다.

지난달 31일 종업원 1명이 감염경로 불상으로 확진돼 종업원, 손님 등을 진단 검사한 결과 확진자가 잇달아 나와 누적 확진이 15명으로 늘었다.

8명은 종업원이고 2명은 손님, 나머지 5명은 n차감염으로 분류됐다.

유흥주점,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등은 집합금지 행정명령 대상으로 현재 문을 닫았지만 바는 유흥주점에 준하는 영업을 하는데도 일반음식점으로 돼 있어 방역 사각지대가 된 셈이다.

방역당국은 이 업소가 유흥종사자를 두고 영업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영업정지 조치하고 형사고발했다.

방역당국은 주점 이용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데다 종업원 동선이 많아 추가 확산을 우려하고 있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것으로 확인된 유흥주점발 확진자도 8명이 추가됐다.

자가격리 중 또는 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245명이 됐다.

달서구 한 백화점 직원 2명 등이 사적 모임을 가진 뒤 확진자가 잇달아 발생한 달서구 지인 모임 관련으로도 2명이 추가됐다.

누계는 9명이다.

중구 한 백화점에서는 종업원 등 3명이 확진됐다.

이들은 매장이 아닌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백화점에서는 지난달 31일에도 2명이 확진된 바 있다.

또 10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방역당국이 역학 조사 중이고 7명은 기존 확진자 접촉자로 분류됐다.

김재동 시민건강국장은 "지역에서도 변이 바이러스가 우세종으로 자리 잡아가는 것 같다"며 "최근 무증상 확진자가 잇따르고 변이 바이러스의 특성상 전파 속도가 빨라 적극적인 진단 검사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