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감염 168명·해외유입 34명…국내 '변이 발견' 집단감염 누적 120건
구미·울산의 지인-대구 유흥주점 관련 확진자 233명 모두 영국변이 감염 추정
1주간 주요변이 4종 감염자 202명↑…인천서 인도변이 집단감염(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센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꾸준히 늘고 있다.

인천 남동구에서는 인도 변이 바이러스 집단감염이 새로 확인됐다.

이 집단에서 현재까지 확인된 변이 감염자는 3명이지만, 사실상 감염자 29명 전체가 인도 변이 확진자일 가능성이 높다.

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최근 1주일(5.23∼29)간 국내에서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브라질, 인도 등 이른바 주요 4종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는 202명 늘어 총 1천592명이다.

이는 유전체 분석을 통해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실이 확정된 사례를 집계한 수치이다.

새롭게 확인된 변이 감염자 202명을 살펴보면 영국발 변이 감염자가 17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발 변이 24명, 남아공발 변이 8명 등이 뒤를 이었다.

브라질발 변이는 추가 사례가 나오지 않았다.

감염 경로를 보면 34명은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이고, 나머지 168명은 지역에서 전파된 국내 발생 사례이다.

같은 기간 유전자 분석을 통해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검출률은 33.1%를 나타냈다.

직전주(5.16∼22)의 35.6%보다 소폭 하락했지만, 2주 연속 30%대를 이어갔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온 집단감염 사례는 지난주보다 20건 늘어 총 120건이 됐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 지역이 4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대구·충북(각 3건), 울산(2건), 경남·경북·인천·충남·전북(각 1건)이다.

인천 남동구 가족 및 학교 관련 집단감염의 경우 확진자 29명 가운데 3명이 인도 변이주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방대본은 "지표환자(첫 환자)는 일가족의 조부모로, 5월 초 어버이날 무렵 인천에서 가진 가족모임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됐고, 이후 가족들이 다닌 학교와 학원을 통해서 추가 전파가 생기면서 현재까지 29명이 확진됐다"고 설명했다.

조부모가 어디서 인도 변이에 감염됐는지는 아직 조사하고 있다.

이보다 앞서 발견된 경기도 파주 군인 관련 인도 변이 집단감염의 경우, 총 6명이 확진됐으나 지난달 12일 이후에는 추가로 환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

구미·울산의 지인 및 대구 유흥주점 관련 집단감염은 영국 변이 관련 사례로 확인됐다.

전체 확진자 233명 가운데 7명이 영국 변이에 감염됐고, 나머지 226명도 7명과의 접촉력 등이 확인돼 사실상 변이 감염자로 분류된다.

방대본은 지난해 10월 이후 현재까지 1천592건의 주요 변이를 확인했다.

이 가운데 영국발 변이가 1천317건, 남아공발 변이가 133건, 인도발 변이 131건, 브라질발 변이가 11건이다.

아직 역학적 위험성이 확인되지 '기타변이'는 총 628건 확인됐다.

캘리포니아 변이가 597건으로 가장 많고, 뉴욕(14건), 영국·나이지리아(10건), 필리핀(7건) 변이 순이었다.

한편, 지난달 4일부터 총 13차에 걸쳐 입국한 인도 재외국민 2천171명 가운데 전날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65명(3.0%)이다.

이 가운데 16명은 인도 변이 감염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