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수원시는 올해 제2회 추경예산안 규모를 29893억원 규모로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1일 발표했다. 이는 1회 추경안(2조7072억원)보다 2821억원(10.4%) 증가한 것으로 일반회계 2628억 원, 특별회계 193억원이 늘어난 것이다.


한영희 시 예산총괄팀장은 "
2회 추가경정안은 코로나19 이전 일상 지원과 시민과의 약속을 이행해 민생을 안정시키는 데 초점을 맞춰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시의 제2회 추경 예산안은 오는 22일 수원시의회에서 의결할 예정이다.

먼저 시는 2회 추경은 선택과 집중으로 전략적 재정투입에 초점을 맞춰 코로나19 대응에 266억원을 편성해 코로나19의 확산세 차단과 종식을 위한 사업에 반영했다.

구체적으로 지역예방접종센터 운영 등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사업에 19억원, 선별진료소 운영, 방역사업에 53억원, 코로나블루’(코로나19로 인해 생긴 우울감)에 대응하기 위한 기초정신건강복지센터 운영에 4억원, 지역방역일자리, 한시생계지원 등 민생·지역경제 활성화에 140억원 등이다.

시는
예기치 못한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예비비 50억원도 편성해 대비하기로 했다.

시는 민선 7시민과의 약속 이행을 위해 수원문화시설 건립 183억원 등 주요 현안 사업에 총 1535억 원을 편성했다.

세부적으로는 농수산물도매시장 시설현대화 사업, 북측 진입도로 개선에 180억원 친환경 교통수단 확대를 위한 전기자동차 보급사업에 121억원 생활형 도심공원 수원수목원 조성에 70억원 교통약자 배려를 위한 저상버스 도입사업에 46억원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정비에 따른 거점 공간 조성과 도로개설 등에 43억원을 투입한다.

시는 이 밖에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를 회복하고, 민생안정을 위한 생활 밀착형 SOC(사회기반시설) 사업소상공인 지원 등에도 총 320억원을 편성했다.

한편 권찬호 시 기획조정실장은 “‘위드 코로나19 시대에 대응하고, 시민과의 약속을 충실하게 이행하기 위한 선택과 집중의 추경 예산안이라며 희소한 재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해 시민을 위한 재정 지출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