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대 국제해양문제연구소, 해역 속의 인간과 바다의 조우 발간

한국해양대학교 국제해양문제연구소(소장 정문수)는 2018년부터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하고 있는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의 일곱 번째 바다인문학 번역총서인 「해역 속의 인간과 바다의 조우-세계경제와 해역경제」를 출간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책은 인류 공동체 전체의 과거·현재·미래가 바다와 긴밀하게 관계돼있다. 이러한 관계성에 대한 이해 없이는 미래도 불투명하다는 한국해양대 국제해양문제연구소의 연구시각에 입각해 바다와 인간의 조우를 경제적 측면에서 고찰하고 있다.

저자인 현재열 HK교수는 이 책에서 16세기 세계의 바다가 하나로 연결되며 등장한 세계경제의 당대 모습을 파악하고 현재와의 차이를 부각시켰다. 16~18세기 세계의 바다가 하나로 연결돼 세계경제가 등장했지만 여전히 세계의 여러 바다는 상당한 독자성을 지니는 해역경제들로 구성돼있다고 말한다.

현 교수는 논지를 증명하기 위해 동아시아 해역경제 및 16세기 이래 서구의 대양 진출과 함께 등장한 대서양 해역경제를 비교해 차이를 밝히면서 한국해양대 국제해양문제연구소가 지향하는 바다인문학의 가능성을 입증하고 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