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男 심한 두통에 경련까지
정은경 청장 "환자 상태 호전"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의 부작용으로 알려진 ‘혈소판 감소증’ 사례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했다.

31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30대 초반 남성 A씨는 지난 4월 27일 AZ 백신을 맞았다. 이후 5월 9일부터 심한 두통 증상으로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사흘 뒤엔 경련도 일어나 입원했다. A씨는 뇌정맥혈전증, 뇌출혈, 뇌전증 등을 진단받고 현재 입원 치료 중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의료진이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실시해 환자 상태가 호전됐다”며 “경과 관찰이 필요하지만 현재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AZ 백신을 맞은 뒤 희귀혈전증으로 진단받은 건 국내에선 이번이 처음이다. 유럽의약품청(EMA)에 따르면 AZ 백신 부작용인 희귀혈전증에 부합하려면 피가 덩어리지는 ‘혈전’ 증상뿐 아니라 혈소판 감소도 동반해야 한다. A씨는 항체검사 결과 혈소판이 마이크로리터당 15만 개 이하로 줄어들었다. 일반 성인 기준 혈소판 정상 수치는 15만~45만 개다.

방역당국은 예방접종 후 4주 내에 호흡곤란, 지속적인 두통·복통·흉통, 다리 부기 등의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접종 뒤 시야가 흐려지거나 접종 부위가 아닌 곳에서 멍, 출혈이 생기는 것도 희귀혈전증 의심 증상에 해당한다.

당국은 AZ 백신 접종 제한 연령대를 상향 조정하지는 않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방역당국은 AZ 백신 접종 대상에서 30세 미만을 제외했다. 젊은 층에선 AZ 백신 접종에 따른 부작용이 이득보다 크다는 이유에서다.

AZ 백신과 같은 바이러스 벡터 방식의 얀센 백신도 같은 이유로 30세 이상 예비군,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들에게 배정했다. 미국 정부가 제공하는 얀센 백신 100만 명분은 오는 5일께 국내에 도착해 10일부터 접종을 시작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미국의 백신 제공으로 ‘상반기 1300만 명 접종’ 목표 달성이 수월해졌다”며 “1400만 명까지도 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날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상온 보관 기간을 최대 5일에서 최대 1개월(미개봉 기준)로 늘렸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