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일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87만9천회(43만9천500명)분이 추가로 공급된다.

모더나 백신 초도물량 5만5천회(2만7천500명)분도 국내에 도착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31일 "아스트라제네카와 직접 구매계약을 체결한 백신 87만9천회분이 6월1일 공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백신은 경기도 이천 물류창고에 입고됐다가 각 위탁의료기관 등으로 배송된다.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총 2천만회(1천만명)분의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내달 1일 출고분까지 포함하면 708만3천회(354만1천500명)분의 도입이 완료된다.

내달까지 172만2천회(86만1천명)분이 더 공급된다.

같은 날 모더나사의 백신 5만5천회분도 인천공항을 통해 들어온다.

이번에 들어오는 백신은 정부가 모더나와 직접 계약한 4천만회(2천만명)분 중 첫 인도분이다.

백신은 국내 유통을 담당하는 GC 녹십자의 충북 오창공장에 입고된 후 내달 중순부터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서 일하는 30세 미만 종사자의 접종에 쓰인다.

정부가 지금까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 노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얀센 등 5개 종류 총 1억9천300만회(1억만명)분이다.

이 가운데 얀센 백신 100만명분은 미국이 공여한 것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