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기후위기로 불평등 심화…세입자·노동자 목소리 듣길"

서울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31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와 정부에 "건물주와 자본 중심의 대책에서 벗어나 세입자·노동자·시민의 목소리를 들으라"고 요구했다.

민주노총 서울본부, 기후위기대응서울모임, 정의당 서울시당 등이 결성한 '코로나 너머 새로운 서울을 만드는 사람들'(이하 '너머서울')은 "주거 문제가 현세대의 불평등을 만드는 핵심 요인이고, 기후위기가 미래 세대의 불평등을 심화시킬 가장 위협적인 요인"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오세훈 서울시장과 더불어민주당이 각각 재개발 규제 완화 정책과 종부세 부과 대상을 축소하는 정책을 발표한 데 대해 우려를 표했다.

또한 정부가 '2050 탄소중립'을 외치면서도 가덕도 신공항과 국내외에 화력발전소 건설 등을 강행하는 것과 관련해선 "전혀 스마트하지도 혁신적이지도 않은 녹색 분칠"이라고 규탄했다.

너머서울은 이날부터 일주일간 '을(乙), 불평등 서울을 바꾸자'라는 슬로건으로 '2021 차별 없는 서울 대행진'을 진행한다.

첫날은 '주거권·기후행동의 날'로 정하고 서울역 공공주택사업, 이주노동자 주거환경 개선, 아시아나항공 하청업체 부당해고 해결, P4G 정상회의 규탄 등을 의제로 내세우며 기자회견과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