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사관학교, 392명 장교 임관
3대째 해군장교…아내따라 해병대 길로…

할아버지·아버지에 이어 손자까지 3대가 해군 장교로 임관해 눈길을 끌었다.

해군사관학교는 지난 28일 제130기 해군·해병대 학사사관 수료식을 열고 392명의 해군·해병 장교가 임관한다고 밝혔다. 이날 수료식에서는 3대를 이은 해군 장교, 아내를 따라 해병대에 지원한 장교 등 이색 사례들이 소개됐다.

오상준 해군 소위(사진)의 할아버지는 해사 13기로 임관한 오중근 예비역 대령이고, 아버지 오무형 예비역 중위는 79기 해군 학사사관 출신이다. 오 소위는 “어려서부터 할아버지와 아버지를 보며 해군을 향한 동경심을 갖고 있었다”며 “해군 장교의 길을 걷게 돼 가슴이 벅차다”고 말했다.

이지훈 소위는 육군 중위로 전역한 뒤 해병 대위인 아내와 함께 해병대 장교의 길을 걷게 됐다. 이 소위는 “군과 가정에서 모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