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위치 파악해 입시 전략 세워야"

평가원 수능 모평 내달 3일 시행…"선택과목 결정 마지막 기회"

문·이과 통합으로 치러지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선택과목을 결정하는 마지막 기회가 될 6월 모의평가가 다음 달 3일 치러진다.

30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입시업계에 따르면 수능 출제기관인 평가원이 주관하는 이번 모의평가는 국어와 수학에 선택과목이 도입된 수능 체제에 맞춰 시행된다.

특히 이번부터는 지난 3∼4월 학력평가와 달리 졸업생이 합류하는 까닭에 수험생들의 수준을 정확히 판단해볼 수 있는 지표가 되며 선택과목을 결정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일 것으로 입시업체들은 분석했다.

올해 수능 원서 접수는 8월 19일부터 9월 3일까지인데, 9월 1일 실시되는 9월 평가원 모의평가 성적은 9월 말에 나오기 때문이다.

문과와 이과가 같은 시험을 치르게 되면서 올해 수능부터는 수학이 큰 변수로 떠올랐다.

입시업체들은 이과 학생들이 수학에서 문과 학생들보다 유리할 것으로 내다봤다.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3월 모의평가에서 수학 1등급을 받은 학생 중 미적분 또는 기하를 선택한 학생이 93.4%, 4월에는 82.0%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과 학생들은 미적분 또는 기하를, 문과 학생들은 주로 확률과 통계를 선택한다.

아울러 3월과 4월 모의평가에서 미적분이나 기하를 선택한 학생이 확률과 통계를 선택한 학생보다 표준점수가 2∼7점 높았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같은 점수를 받고도 미적분, 기하 선택 학생들의 표준점수가 높게 나타나는 현상이 6월 모의평가에서도 지속된다면, 문과 학생들이 미적분 또는 기하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입시업체들은 이번 모의평가를 통해 자신의 위치를 파악하고 입시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조언한다.

임 대표는 "변화된 수능에서 재수생까지 가세할 경우 위치변화가 어느 정도인지 가늠해야 한다"며 "반수생의 경우 모의평가에 응시하지 못했다면 기출문제라도 풀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이번 모의평가 결과를 토대로 내신 성적과 자신의 대학별고사 준비 정도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시 지원 전략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