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안에서 번개탄 태운 흔적 있어"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강원도 춘천에서 10대 여자 고등학생과 30대 남성이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29일 오전 11시께 강원 춘천시 서면 당림리를 수색하다가 10대 여학생 A 양과 30대 남성 B 씨를 발견했다. 차는 B 씨의 소유였으며 차 안에는 번개탄을 태운 흔적이 있었다.

현장에서 B 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도 발견됐다. A 양의 유서는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17살인 A 양은 서울에서 실종 신고가 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6일 A 양의 가족은 "A 양이 가출한 뒤 나흘 동안 학교에 나오지 않았다"며 실종 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CCTV를 통해 A 양이 차량에 타는 장면을 포착했다. A 양 가족은 B 씨에 대해 모르는 사람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은 B 씨의 구체적인 신원을 파악 중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