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 '공동성명' 입장문 발표
네이버 본사 전경. 사진=연합뉴스

네이버 본사 전경. 사진=연합뉴스

네이버(439,500 -0.57%) 노동조합(노조)가 최근 극단적 선택을 한 동료가 직장 내 괴롭힘을 겪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주장했다.

네이버 노조 '공동성명'은 28일 입장문에서 "고인이 생전 과중한 업무 스트레스와 위계(位階)에 의한 괴롭힘을 겪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이는 명백한 업무상 재해"라고 했다.

노조는 "회사 내 인사 제도적 결함으로 인해 고인이 힘든 상황을 토로하지 못하고 안타까운 선택을 한 부분이 있다면 회사가 제도 개선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요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근 네이버 직원 한 명이 지난 25일 오후 1시께 성남시 분당구 소재 자택 근처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이 직원이 남긴 '평소 업무상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내용의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직장 동료들을 상대로 평소 이 직원이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렸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