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각서 제기되는 각종 의혹들에 반박
한원횡 서울경찰청 형사과장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제2서경마루에서 한강 대학생 사망사고 중간 수사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원횡 서울경찰청 형사과장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제2서경마루에서 한강 대학생 사망사고 중간 수사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 씨가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와 한강에 같이 입수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반박 증거를 제시했다.

서울경찰청은 27일 "A씨가 손씨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전 4시 42분께 귀가할 때 탔던 택시 기사는 당시 'A씨의 옷이 젖어 있었는지 제대로 보지 못했으나, 운행을 마치고 내부를 세차할 때 (A씨가 탔던) 차량 뒷좌석이 젖어있지 않았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A씨가 만취해 정신을 잃은 손씨를 강으로 끌고 가 물속에 밀어 넣었다'는 취지의 의혹 제기에 반박한 셈이다.

손씨가 평소 물을 무서워하는 만큼 스스로 입수할 가능성이 없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손씨가 해외 해변이나 국내에서 물놀이하며 찍힌 사진과 영상 등을 확보했다"며 "정확한 입수 경위에 대해선 계속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소재가 파악되지 않은 A씨의 휴대전화가 다른 곳에 숨겨져 있거나 버려졌을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A씨 휴대전화는 마지막 통화 시간(아버지와 통화)인 오전 3시38분께부터 전원이 꺼진 오전 7시 2분께까지 계속 한강공원 주변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다만 A씨는 손씨 휴대전화를 갖고 간 이유에 대해 정확히 설명하지 못하고 있어 확인 중"이라고 했다.

앞서 A씨는 손씨의 휴대전화를 들고 귀가했다가 가족과 함께 한강공원으로 돌아왔다. 이후 당일 오전5시40분께 손씨 부모에게 휴대전화를 돌려줬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