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정문 앞. 뉴스1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정문 앞. 뉴스1

자녀를 대학원에 부정 입학시킨 혐의를 받는 이경태 전 연세대 국제캠퍼스 부총장과 당시 평가위원이던 교수 2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최명규)는 이 전 부총장을 업무방해 교사 혐의로, 부정 입학에 관여한 장모·박모 교수를 업무방해 혐의로 지난달 23일 불구속기소했다. 이들 3명 외에 부정 입학에 관여한 혐의로 수사했던 교수 7명은 불기소 처분이 났다.

이 전 부총장의 딸 A씨는 2016년 2학기 경영학과 일반대학원 입시에서 마케팅 전공 석사과정의 유일한 최종 합격자로 선발됐다. 현재 A씨는 대학원을 정상적으로 졸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4월 교육부는 연세대 평가위원 교수 6명이 A씨를 경영학과 일반대학원에 합격시키고자 주임교수와 짜고 지원자들의 구술시험 점수를 조작했다는 감사 결과를 토대로 부정 입학 관련자 10명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교육부 감사에 따르면 A씨는 1차 서류평가 때 대학성적에서 9등을 했는데, 자질과 추천서 등 주관적 평가에서 만점을 받아 2차 전형에 오르게 됐다. 2차 심사에서도 서류 1·2등 지원자들이 현저히 낮은 점수를 받은 반면 A씨는 만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검찰은 지난 1월 장 교수와 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구속해야 할 사유와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