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자치경찰위원회 28일 출범…내달까지 시범운영

세종시는 오는 28일 자치경찰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한 달 동안 자치경찰제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27일 밝혔다.

자치경찰제는 경찰 권력을 분산하고 지역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제도이다.

오는 7월 전국에서 동시 시행된다.

시는 올해 초 자치분권국장을 단장으로 한 '자치경찰준비단'(TF)을 꾸리고 세종경찰청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긴밀하게 협력해 왔다.

올해 4월 '세종시 자치경찰사무와 자치경찰위원회 조직·운영 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자치경찰제 시행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자치경찰위원회 위원 7명(의회 2명·교육감 1명·국가경찰위원회 1명·위원추천위원회 2명 추천, 시장 지명 1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다.

위원장에는 김상봉 고려대 정부행정학부 교수가 지명됐으며 나머지 위원으로는 곽영길 충남도립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김영길 전 KAIST 리더십센터장, 문현웅 문현웅법률사무소 변호사, 이용숙 유앤아이 파트너 변호사, 임선호 전 총경, 조윤성 조윤성법률사무소 변호사(가나다 순)가 선정됐다.

조수창 시 자치분권국장은 "우리 시는 여성위원이 2명으로 많은 편이고, 인권 문제 전문가들도 포함돼 있다"며 "시민들의 목소리를 여과 없이 들을 수 있는 자치경찰위원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