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섬식품노조, '36억원 횡령' 좋은사람들 前대표 고소

민주노총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수도권본부는 27일 패션속옷 전문기업 좋은사람들의 이종현 전 대표가 36억여원을 횡령했다며 검찰에 고소했다.

노조는 이날 서울서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전 대표가 대표이사 권한을 남용해 개인적으로 36억5천만원을 차용하고 이를 회사가 연대보증 하거나 채무 부담하도록 계약을 체결해 대규모 우발채무를 발생시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아울러 지난달 9일에도 회사 내 상근감사와 사외이사가 이 전 대표를 특경법상 횡령·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으나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좋은사람들은 지난 3월 외부 감사인으로부터 '의견 거절'을 받으면서 주식 매매 거래가 정지된 상황이다.

좋은사람들은 예스·섹시쿠키·보디가드 등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