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금 조성 등 예산운영 불투명"…상임대표·사무처장 경찰 고발
민주노총 전북본부, 전북지속가능발전협의회 대표 횡령의혹 제기

민주노총 전북본부 미소유니온은 27일 전북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상임대표와 사무처장을 횡령과 배임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전북본부 미소유니온은 이날 전북경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기자회견을 열고 "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전북도 보조금으로 운영되는 곳으로 회계 집행과 사용이 모두 투명해야 한다"며 "하지만 사무처장은 예산을 부정하게 집행한 뒤 일부를 비자금 통장에 입금해 임의대로 사용해 왔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사무처장이 출장비와 심사비 등 수백만 원과 물품관리 대장에 등록하지 않는 공유재산을 임의로 중고마켓에 처분한 대금 등을 비자금 통장으로 입금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노조는 "조성된 비자금이 어떻게, 누구를 위해 사용됐는지 경찰 조사를 통해 밝혀져야 한다"며 "비자금 조성 등 불투명한 예산 운영은 상임대표의 묵인하에 이뤄질 수 없었을 것으로 보고 상임대표도 함께 경찰에 횡령 및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고발장을 살펴본 뒤 관련 부서에 배당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