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서 유서 발견, 경찰 조사중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같은 로펌에서 일하던 후배 변호사를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변호사가 사망했다. 현장서 유서가 발견되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40대 변호사 A씨가 이날 오전 4시쯤 서초구 서초동 자신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 친지한테서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시신을 확인했다.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은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현장서 유서가 발견됐으나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A씨는 지난해 같은 로펌에 근무하는 후배 변호사를 수차례 성폭행하고 추행한 혐의(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었다.

후배 변호사 B씨는 A씨가 상사 지위를 이용해 성폭력을 가했다며 지난해 12월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B씨는 지난해 약 한 달 동안 사무실이나 법원을 오가는 A씨 차량 안에서 성폭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B씨가 사직서를 제출한 뒤에도 A씨가 무급휴직을 권유하며 다시 A씨를 성폭행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B씨는 지난해 12월과 올해 5월 경찰 조사도 마친 상황이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