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사례 판정위원회 재심 결과에 따라 고발 방침"

서귀포시 한 요양원에서 입소자에게 밥과 반찬, 국을 한 데 섞어 제공하고, 입소자를 제대로 돌보지 않아 낙상사고가 이어졌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서귀포지역 요양원서 노인 학대 의혹…고소장 접수

26일 서귀포시와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서귀포시에 있는 A 요양원에서 학대가 이뤄졌다는 제보가 접수됐다.

제보에 따르면 A 요양원에 입소한 김모 씨는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3차례나 요양원 침대에서 떨어지는 낙상 사고를 겪었다.

또 부실 식사 탓에 몸무게가 1년도 안 돼 7.5㎏이나 빠졌다.

심지어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지난 7일 A 요양원이 입소 어르신에게 국과 밥, 반찬을 한 그릇에 섞어 배식한 사실도 드러났다.

어르신이 식사를 채 끝내기도 전에 식판을 뺏는 경우도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 측은 지난 25일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한 상태다.

시 관계자는 "노인보호전문기관 사례 판정위원회에서 해당 요양원에 대한 방임 확대 판정을 내렸지만, 현재 요양원 측에서 이의신청할 예정으로 안다"며 "이의 신청 후 재심이 이뤄지면, 그 결과에 따라 해당 양로원에 대해 노인 방임과 학대 혐의 등으로 형사 고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A 요양원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시와 노인보호전문기관과 이와 관련해 이야기하는 것은 맞다"며 "내부적으로 사례 판정위원회 판정에 대해 이의신청 여부를 논의 중으로, 모든 판정이 확실시된 후에야 정확한 입장을 이야기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A 요양원은 2018년과 2019년 두 차례에 걸쳐 노인 학대 혐의로 과태료 처분을 받고 요양원장까지 교체된 바 있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