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정책보좌관 유지하는 걸로 검토…결정된 것 없어"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강원지역본부 춘천시지부가 춘천시의 정책보좌관 폐지를 요구하고 나섰다.

춘천시 공무원노조 "정책보좌관 폐지해야…혈세 낭비일 뿐"(종합)

노조는 25일 성명을 통해 "현재 춘천시 각 부서는 업무 과중으로 결원이라도 채워 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인력수급을 담당하는 부서는 기준인건비제 때문에 직원 채용이 어렵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책보좌관 자리는 꼭 필요한 자리가 아니어서 1억에 가까운 혈세로 연봉을 주며 존치해야 하는지 시민들에게 묻고 싶다"며 "역할이 불분명하고, 혈세 낭비의 표본인 정책보좌관 자리를 폐지하고 신규 임용자를 더 충원해 직원 업무과중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춘천시의 정책보좌관은 2020년 7월에 만들어 6개월간 공석으로 둔 뒤 지난 1월 채용했다가 최근 사퇴함에 따라 공석이 된 상태다.

이에 이재수 시장은 내부 발탁이나 퇴직 공무원 등을 놓고 후임을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현재 노조 홈페이지에는 정책보좌관을 폐지하고 8, 9급을 늘려달라는 내용과 존폐에 대해 숙의 과정을 거치자는 등의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노조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청와대 국민청원은 물론 전국 200만 공무원노조와 연대해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춘천시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춘천시 관계자는 "정책보좌관을 유지한다는 큰 틀만 검토하고 있을 뿐 대상자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