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25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진 봉사활동을 하면서 "백신 접종률을 높여 국민께 하루속히 일상을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도봉구 창동문화체육센터 내 설치된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박수현 의협 홍보이사 겸 대변인과 함께 2시간가량 75세 이상 어르신의 백신 접종 전 건강 상태를 확인했다.

이 회장은 "백신이 코로나19 국면 해소에 충분한 역할을 하므로 국민에게 백신이 안전하다는 인식을 심어주는 것이 우선"이라며 "국민이 안심하고 접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의료계 대표로서 접종 봉사활동에 나섰다"고 말했다.

이필수 의협회장, 코로나 백신 접종봉사…"접종률 높이려 노력"

예진을 하며 이 회장은 접종 대상자들에게 독감주사 접종 후 부작용 발생 이력과 지병 등을 물었다.

또 "주사를 맞은 부위가 붓거나 열이 나면 차가운 물수건으로 냉찜질을 해주면 되고, 미열이 날 경우에는 충분한 물 섭취가 도움이 된다"며 "숨이 차거나 가슴이 답답할 때는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안내했다.

예진 봉사 후 도봉구의사회는 이 회장에게 코로나19 의료지원에 기여한 공로로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 회장은 지난해 연말부터 3개월간 도봉구 생활치료센터를 찾아 확진자를 돌봤다.

의협과 도봉구의사회에서 마련한 마스크 3천 장을 도봉구청에 기증하는 행사도 이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