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측이) 오보로 나가게 해달라는 부탁받았다"
기성용 성폭행 폭로자 "쌍둥이 자매 폭로한 것보고 용기 냈다"

초등학교 시절 기성용 선수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주장한 폭로자가 경찰에 출석해 첫 조사를 받았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4일 오후 2시부터 후배 A씨를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사건의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이날 A 씨는 경찰에 출석하면서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폭로 이후 기 씨 측에서 사과하겠다며 폭로한 내용이 '오보'라는 기사가 날 수 있게 도와 달라는 부탁이 왔다"고 주장했다.

이는 기 씨가 폭로 내용을 인정하고 과거 있었던 일을 사과하는 대신 지금까지 폭로한 것을 없던 일로 해 달라는 취지라는게 A 씨의 전언이다.

A 씨는 20여년 전 일을 폭로한 것에 대해 "배구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교 폭력을 폭로한 분들이 용기를 낸 것처럼 저희도 용기를 냈다"며 "(기 씨가) '진실의 힘을 믿는다'고 한 만큼 누구 이야기가 진실인지 경찰이 공정히 수사해주기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또 "용기를 내서 폭로한 이후 과정이 이렇게 힘들어질 줄 몰랐다"며 "그분은 정말로 기억이 안 나서 그러는 건지 궁금하고, 20년 동안 제 친구와 제가 이상한 사람이 돼서 계속 이런 이야기를 주고받았나 싶기도 해 혼란스럽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A 씨는 "기 씨가 사과만 했으면 이 자리까지 오지도 않았을 것"이라며 "금전적 보상은 전혀 원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월 A 씨와 B 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C 선수와 D 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폭로 당시 선수 이름을 따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내용상 C 선수는 기성용으로 지목됐다.

이후 기성용의 법률대리인 송상엽 변호사는 A와 B 씨에게 형사고소와 5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민사)을 냈다고 했다. 형사 고소장은 서초경찰서에 제출했고, 손해배상 청구소송은 서울중앙지법에 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