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로는 밝은 성격…'국민 엄마' 같은 친근한 배우 되고파"
'마우스' 경수진 "복잡한 감정선 연기하며 한층 더 성장했죠"

"힘든 일을 많이 겪었던 인물이라 연기하면서도 힘들었어요.

그렇지만 이야기를 잘 풀고 끝내 후련합니다.

(웃음)"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마우스'에서 최홍주 역을 맡은 배우 경수진(34)을 24일 화상으로 만났다.

홍주는 방송 '셜록 홍주'의 진행을 맡은 유능한 PD이자 내면에 깊은 트라우마를 간직한 인물로, 경수진은 이번 작품에서 섬세한 감정선을 보여줬다는 호평을 받았다.

그는 "처음엔 홍주가 가볍고 밝은 캐릭터라 생각했는데 회차가 진행될수록 감정선이 깊고 트라우마가 많은 인물이라는 걸 알았다"며 "제가 홍주였다면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수도 있었겠다고 느낄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마우스' 경수진 "복잡한 감정선 연기하며 한층 더 성장했죠"

"홍주의 감정선들이 정말 쉽지 않았어요.

서사적으로 많이 풀진 못했지만, 부모님에 대한 갈망이나 한서준(안재욱 분)에 대한 복수심도 함께 표현해야 했죠. 극 중에 나오지 않는 부분도 섬세하게 연기하는 과정에서 조금 더 성장한 것 같아요.

"
이번 작품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권화운에 대해서는 "성요한(권화운)이 워낙 차가운 캐릭터라 감정적 교류가 없는 부분이 힘들었다"며 "그 친구가 연기를 잘해서 통나무랑 연기하는 느낌이 들어서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권화운이 최근 인터뷰에서 경수진과 로맨틱 코미디에서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기사를 통해 봤다.

연상연하 커플도 너무 재밌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경수진은 이번 작품에서 극의 중반 단발로 헤어스타일에 변신을 준 것도 "본인의 의지가 컸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가지 스타일만 고집하면 저 스스로가 갇힐 것 같았어요.

늘 도전에 대한 갈증이 있었던 만큼 그동안 긴 머리만 보여드렸기 때문에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죠."
'마우스' 경수진 "복잡한 감정선 연기하며 한층 더 성장했죠"

최근 MBC TV 예능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밝은 모습으로 사랑을 받았던 그는 "원래 굉장히 밝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려고 한다"고 실제 성격을 설명했다.

실제 성격과는 달리 '마우스'의 홍주, 전작 '허쉬'의 오수연 등 다소 어둡고 사연이 복잡한 역할을 맡아온 것에 대해서는 "제 얼굴이 좀 사연이 많은 느낌이 있나 보다"며 "스펙트럼을 넓게 봐주시는 거니까 어떻게 보면 장점이라고 생각한다"고 웃으며 말했다.

"배우는 자기 삶이 연기에 투영된다고 생각해요.

제가 가져가고 있는 삶, 제가 생각하고 있는 것들이 묻어나온다고 생각해서 늘 진실성을 가지고 살아가려고 노력하는 편이에요.

그렇게 해야 제 연기도 누군가한테도 진심으로 다가가지 않을까 싶어요.

"
올해로 데뷔 10년 차를 맞은 그는 "아직 (연기를) 할 날이 너무 많아서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최근 윤여정 선배님이 오스카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으셨지 않나.

앞으로 제가 배우로서 살아갈 날들을 더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 엄마' 같은 친근한 배우가 되고 싶어요.

많은 분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
'마우스' 경수진 "복잡한 감정선 연기하며 한층 더 성장했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