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보건단체 "추정 대비 신고 저조, 피해자 찾기 노력 필요"
부산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고 386명…사망자는 104명

부산지역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고자는 모두 386명이고, 이중 사망자는 104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환경보건시민센터와 부산환경운동연합이 공개한 '가습기 살균제 부산광역시 피해조사'에 따르면 올해 3월까지 정부에 신고된 부산 거주 피해 신고자는 386명이다.

이중 사망자는 104명으로 27%의 비율을 보인다.

신고자들 가운데 현재까지 피해 구제가 인정된 사람은 201명이다.

피해 신고자 중 52%로 나머지는 불인정 됐거나 미판정인 상태다.

피해가 인정된 사람 중 사망자는 44명이고, 생존자는 157명이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이후 추가 인정자는 발표하지 않고 있다.

부산 16개 구 군별로는 해운대구 신고자가 53명으로 가장 많고, 북구(48명), 동래구(32명), 연제구(31명), 남구(31명), 사하구(30명), 수영구(29명) 순이다.

부산환경운동연합과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 가습기 살균제 사용자는 59만명, 이 가운데 피해자는 6만3천명으로 추산되지만 피해 신고와 인정률은 매우 낮다"면서 "피해자 찾기와 진상규명을 위한 노력이 요구되는 상황에서 지역 사회가 앞장 설 수 있도록 기자회견과 캠페인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어 "책임져야 할 기업과 정부는 진상규명을 외면하고, 국회와 법원은 문제를 덮으려고 하고 있다"면서 "그야말로 빙산의 일각만이 드러났을 뿐이고 피해 신고·인정실태 그리고 실제 피해 규모 등 가장 기초적인 피해자 파악이 선행되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