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투입 3공수 신순용 전 소령, 군 지휘관급으로는 최초 묘지 참배
"미안합니다" 5·18계엄군 무릎꿇고 사과…"이해" 손 내민 유족

1980년 5월 그는 옛 광주교도소에서 광주시민들에게 총부리를 겨누었다.

41년이 지난 2021년 5월 21일 그는 다시 광주 땅을 밟았다.

그의 무릎은 여러 차례 사죄의 절을 하느라 젖어 들었고, 그의 입에서는 "미안합니다.

늦어서 죄송합니다"는 말이 셀 수 없이 반복돼 흘러나왔다.

신순용 전 육군 소령이 이날 광주를 찾아 계엄군 지휘관으로는 최초로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그는 1980년 5월 19일 3공수여단 11 지역대대장으로 부대원들과 함께 용산에서 기차를 타고 광주로 투입돼 교도소 방어작전, 광주 고립 및 봉쇄 작전 등을 수행했다.

교도소 앞 작전은 그에게 평생 잊지 못할 기억과 상처를 남겼다.

차를 타고 접근하는 시민들에게 총격을 가하는 부하 대대원을 막지 못했고, 결국 3명이 숨지고 1명의 다리에는 관통상을 입혔다.

고속도로 인근 참호에서 접근하는 차량을 나눠타고 순차적으로 접근하는 시민들에게 2시간가량 조준 사격해 30~40명의 사망자가 나고, 이들을 교도소 참호 인근에 암매장한 목격담도 여러 차례 증언하기도 했다.

신 전 소령은 "당시만 해도 내려올 때는 광주에 폭동을 진압하러 간다고만 알고 왔다"며 "폭도라고 생각해 스스럼없이 행동하지 않았나 싶다"고 후회했다.

이어 "이후 사람을 죽이고, 묻는 꿈을 꾸는 등 트라우마에 시달리며 그렇게 안 해도 됐는데 왜 그렇게 했을까 하는 후회와 죄책감에 괴로웠다"고 털어놨다.

"미안합니다" 5·18계엄군 무릎꿇고 사과…"이해" 손 내민 유족

그는 광주시민에 대한 강한 믿음을 보이는 말도 했다.

1980년 5월 20일 광주 금남로 4가에 배치됐다가 2만 군중으로 포위당했는데, 부대원을 그 자리에 앉히고 시민들 앞에 나서서 설득하자 시민들이 모세의 기적처럼 길을 비켜 군인들의 퇴로를 열어주고 길까지 안내해줬다.

온종일 굶고 있던 공수부대원들에게 빵과 음료를 한 트럭 싣고 와 나눠주기도 했다고 신 전 소령은 증언했다.

이날 5·18 묘지를 5·18 계엄군 지휘관으로는 최초로 공식 참배한 신 전 소령은 묘지 입구에서부터 "미안합니다"라는 사과를 수십차례 반복했다.

참배단과 교도소 관련 사망 열사 묘역 앞에서는 두 차례 절을 하며 사죄의 뜻을 몸으로 표했다.

그는 "부끄럽고 죄송한 마음뿐이다"며 "5·18 당시 떳떳하지 못한 군인의 행위로 고통 느끼신 분께 너무나 죄스러워 진심으로 묘역 참배해야겠다고 생각해 찾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41년간 5·18 진상규명 과정을 지켜보며 진실이 왜곡되는 것 같아 직접 나서 밝혀야겠다는 생각에 2016년부터 증언에 나서 제가 목격한 것을 직접 밝히려 했다"며 "진실이 밝혀지면 동조하는 동료 증언자도 더 많이 나올 거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신 전 소령과 묘지 참배를 함께 한 김영훈 5·18 유족회장은 사죄의 뜻을 표명하는 그의 손을 굳게 붙잡았다.

김 유족회장은 "큰 용기를 내줘 감사하다"며 "신 전 소령에게도 지난 41년이 얼마나 피 마른 시간이었을까 생각한다.

군은 지휘계통상 전두환의 지시를 거부 못 했을 것을 이해한다.

건강하시고 앞으로 화해의 자리 만들어보자"고 그의 사과에 화답했다.

"미안합니다" 5·18계엄군 무릎꿇고 사과…"이해" 손 내민 유족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