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건강 상태에 특별한 이상은 없어
백신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백신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국내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2차례 다 접종했음에도 확진된 사례가 1건 발생했다. 이는 국내 첫 '돌파감염' 사례다.

박영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이상반응조사지원팀장은 21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2회 접종 뒤 14일이 경과하고 노출시점도 14일이 넘은 케이스에서 확진 1건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첫 돌파감염자는 영남권에 거주하는 20대 의료인이다. 해당 의료인은 3월과 4월에 화이자 백신을 두 차례 맞았으나 5월 어버이날(8일) 무렵 모임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건강 상태에 특별한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팀장은 "돌파감염은 지속적으로 나타날 것이지만 백신 접종이 중증도나 2차 전파에 미치는 영향은 다를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해서는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2회 접종을 완료했다고 하더라도 드물게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에 앞서 경남 창원 지역의 한 30대 회사원이 러시아 현지에서 '스푸트니크V' 백신을 2차례 맞고 귀국한 뒤 이달 초 확진 판정된 사례가 있었다.

당국은 해당 사례가 돌파감염 사례인지에 대해서는 판단하지 않았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