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구속된 2명 이어 오늘 5명 영장 발부…총 7명 구속
가해자 중 유일한 촉법소년, 가정법원 소년부 송치 예정
경북 포항 여중생 집단폭행 사건과 관련 조건만남(성매매)을 강요하고 폭력을 행사한 가해자 전원이 구속수감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북 포항 여중생 집단폭행 사건과 관련 조건만남(성매매)을 강요하고 폭력을 행사한 가해자 전원이 구속수감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북 포항 여중생 집단폭행 사건과 관련 조건만남(성매매)을 강요하고 폭력을 행사한 가해자 전원이 구속수감됐다.

20일 포항북부경찰서는 여중생 A양을 집단폭행한 가해자 8명 중 촉법소년 1명을 제외한 7명 모두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이번 사건에 가담한 5명에 대해 증거 인멸과 도주를 우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법원은 같은 날 오후 8시께 영장을 발부했다.

또래 여중생 3명에 대해서는 집단폭행 혐의(공동상해)로 구속영장을 발부했고, 집단폭행 당시 A양을 차량에 태운 뒤 폭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20대 초반 남성 B씨와 A씨에게 조건만남을 강요한 혐의로 긴급체포포된 20대 초반 남성 C씨도 이날 구속됐다.

이로써 앞서 지난 19일 B씨, 가해 여중생 3명과 함께 차량에서 A양을 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10대 D군과, 보호관찰법 위반 혐의로 이미 구속된 가해 여중생 1명까지 이번 사건 관련 구속된 가해자는 7명으로 늘었다.

가해자 중 유일한 촉법소년인 E양은 조만간 가정법원 소년부에 송치될 예정이다.

경찰은 20대 초반 남성 C씨를 주범으로 보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C씨는 알고 지내던 여중생들에게 조건만남을 할 여학생을 구해오라고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여중생 3명은 지난달 28일 또래 여중생 A양을 협박해 조건만남을 강요했고, A양은 거절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이들은 여중생 2명을 더 불러 지난 7일 밤부터 8일 새벽까지 A양을 집단폭행했다.

이때 20대 남성 B씨와 10대 D군이 폭행에 가담했고, 머리와 몸을 심하게 다친 A양은 사흘간 중환자실에 입원했다가 일반 병실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