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자치경찰위원회 출범…시범운영으로 문제점 보완

오는 7월 자치경찰제 본격 시행을 앞두고 경북도자치경찰위원회가 20일 출범했다.

도청에서 연 출범식에는 이철우 도지사와 김순은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 김창룡 경찰청장, 고우현 도의회 의장, 임종식 경북도교육감, 윤동춘 경북경찰청장, 초대 경북자치경찰위원회 이순동 위원장 및 위원 등이 참석했다.

이순동 전 대구지방법원 판사(위원장), 금태환 전 영남대 법학전문대학원장, 이주석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 윤경희 전 사단법인 포항여성회장, 이순자 전 영남여성장애인성폭력상담소장, 박현민 변호사, 서진교 전 경북경찰청 경무과장 등 7명이 위원회를 구성했다.

여성 위원 3명과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한 전문가를 골고루 포함했다.

위원 임기는 3년이다.

위원회와 사무국은 도청 홍익관 3층에 설치했으며 지방공무원과 경찰 30명이 함께 근무한다.

위원회는 6월까지 시범운영을 통해 문제점을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위원회는 도지사 소속 합의제 행정기관으로 생활안전·교통·지역 경비 등 자치경찰 사무에 대해 경북경찰청장을 지휘·감독하고 인사와 예산, 감사 등 주요 정책을 심의·의결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위원회가 중심이 돼 도민을 위한 따뜻한 자치경찰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김순은 자치분권위원장은 "관련 기관이 지혜를 모아 도민에게 양질의 치안 서비스를 제공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위원회가 도민들로부터 신뢰받는 든든한 동반자가 되기를 기대하며 경찰청에서도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