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드형 체온계 도입…37.5도 이상이면 자동 경보
태백시 어린이집 개인별 발열 여부 실시간 관리

강원 태백시가 어린이집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예방을 위해 밴드형 체온계를 도입한다.

어린이 개인별 발열 상태를 실시간 자동·검사할 수 있고, 37.5도 이상이면 진동으로 위험을 알리는 기능을 갖췄다.

원장 등 관리자는 어린이들의 체온 측정 결과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어 집단 감염 예방에 한몫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접촉식 온도계를 이용해 어린이들의 발열 검사를 해야 하는 보육교사들의 업무 부담도 대폭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현재 태백지역 어린이집 보육교사 한 사람 평균 어린이 10명의 발열 검사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어린이집에서 발열검사는 어린이집 차량 탑승 전, 어린이집 등원 전, 낮잠 시간 이후 등 하루 3번 이뤄진다.

태백시는 총사업비 5천만원을 들여 우선 어린이집의 만 3∼6세 어린이와 보육교사 그리고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에게 밴드형 체온계를 배부할 계획이다.

태백시 관계자는 20일 "어린이집에 밴드형 체온계 도입은 전국 최초이다"며 "방역 취약지대이자 공동시설인 어린이집에 대한 선제 대응 등 코로나19 안전지대를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