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AC 총회서 '2021 경제정책 설문조사' 발표…"민간경제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8개 회원국의 기업·산업 분야 자문을 맡은 경제단체들이 각자 국가의 경제 회복 속도에 비해 고용시장 회복이 늦어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또 각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에 대한 대비가 부족하다고 우려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OECD 기업산업자문위원회인 BIAC(Business at OECD)가 19일(현지시간) 정기총회를 열고 '2021 경제정책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한국 대표로 BIAC 정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이번 조사에는 OECD 회원국 국내총생산(GDP)의 94%를 차지하는 28개 회원국의 경제단체 한곳씩이 참여했다.

OECD 자문 경제단체들 "경기회복에도 노동시장 내년까지 안좋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단체 60%는 올해 전반적인 경영환경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올해 경영환경을 부정적으로 보는 비율은 28%로, 작년 조사의 95%에 비해 크게 개선됐다.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GDP가 회복되는 시점을 묻는 말에는 응답 단체 48%가 '올해 중반'이라고 답했다.

이어 '내년 중반'(24%), '내년 말'(12%), '올해 말'(11%) 등의 순이었다.

노동 시장 회복에 대해선 이보다 비관적 전망이 많았다.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고용이 회복되는 시점에 대해선 응답 단체 78%가 1년 이상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OECD 자문 경제단체들 "경기회복에도 노동시장 내년까지 안좋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공공 지원 규모에 대해선 '적절하다'(33%)는 응답보다 '다소 과도하다'(47%)는 답이 많았다.

공공 지원 정책 중 개선이 필요한 부문으로는 '지원 대상 선정'(51%), '지원 기간의 제한'(33%) 등이 꼽혔다.

정부 차원의 적절한 출구 전략 마련이 필요하다는 분석도 나왔다.

응답 단체 68%는 코로나19 정부 지원책의 출구전략과 관련해 약간의 논의만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출구전략이 마련됐다는 응답률은 3%에 불과했다.

공공과 민간 부문 부채 증가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를 묻는 항목에선 응답 단체 81%가 현재 대응 전략이 없다고 답했다.

BIAC는 "지난 1년간 각국의 코로나19 지원 대책은 단기적 경제 회복에는 필수적이었지만 근본적 경제 회복은 내수·투자 등 민간에 달렸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글로벌 경제 상황에 대해 안주할 시간이 없다"면서 "높아진 공공·민간 부채 해소와 장기적 관점의 구조개혁, 일자리 창출을 유도할 성장 중심 정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