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공대, 입시요강 확정
수시·정시, 90%·10%로 정해

지방대 통폐합 추세에 역행
KAIST·포스텍과 역할 중첩

산업부가 주관, 대학평가 제외
부실 운영돼도 제재 수단 없어
"지역 대학 황폐 가속화" 비판도
"전남지역 대학 미달 속출하는데"…신입생 모집 나선 한전공대

‘한전공대’로 잘 알려진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조감도)가 첫 입시요강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신입생 모집에 나선다. 내년 3월 개교를 앞두고 전남 나주 캠퍼스 건설과 교직원 채용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하지만 전남지역 대학들이 줄줄이 정원 미달 사태를 겪는 상황에서 또 다른 대학이 추가로 문을 여는 것에 대한 지역 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수시모집으로 90% 선발
"전남지역 대학 미달 속출하는데"…신입생 모집 나선 한전공대

19일 교육계에 따르면 한국에너지공대는 내년 첫 신입생을 수시모집 90%, 정시모집 10%로 선발할 예정이다. 대학수학능력시험, 내신 등을 참고하되 계량화한 점수보다는 체험과 검증을 통해 신입생을 뽑겠다는 방침이다.

학생 한 명당 45분 정도씩 심층 면접을 하는 등 기존 대학들과 차별화한 방식으로 선발할 계획이다. 학교 측은 최근 이 같은 방안을 확정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교육부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이르면 이번주 확정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윤의준 한국에너지공대 초대 총장은 “신입생을 당초 100% 수시모집으로 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최근 수도권 대학들이 수능 비중을 늘리는 추세에 따라 정시에서도 10%를 뽑기로 했다. 정치권과 지역사회가 요구한 ‘지역인재 전형’은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이와 관련, 김영록 전남지사는 윤 총장에게 “지역 우수 학생이 입학하도록 대학 측에서 협조해주기 바란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한국에너지공대는 ‘에너지 특화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한국전력 본사가 있는 나주혁신도시에 설립된다. 우선 학사 100명, 석사 200명, 박사 50명 등 350명 규모로 내년 3월 문을 연다. 이후 2025년까지 정원을 1000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하지만 교육계에서는 벌써부터 “정원을 채우기 어려울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인근 지방 대학들도 심각한 신입생 충원난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다른 지방 대학 역차별 논란
학령인구 감소로 지방 대학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그중에서도 광주·전남지역 상황은 가장 심각한 수준이다. 2021학년도 정시모집 경쟁률은 전남지역이 평균 1.73 대 1로 전국 꼴찌였다. 광주가 평균 1.91 대 1로 두 번째로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정시에서는 수험생이 가·나·다군에서 한 곳씩 모두 세 번 원서를 낼 수 있다. 중복 합격한 학생들이 다른 대학으로 빠져나가는 것을 감안할 때 정시에서 평균 경쟁률이 3 대 1이 되지 않으면 통상 ‘미달’로 간주한다.

지방 거점대학인 전남대까지 2.70 대 1로 사실상 미달을 피하지 못했다. 한 입시업체 관계자는 “이미 KAIST 포스텍 등 이공계 특성화 대학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한국에너지공대가 다른 지역의 우수 학생을 대거 충원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지역 대학들이 정원 감축, 학과 통폐합 등 뼈를 깎는 구조조정에 나선 상황에서 일각에서는 ‘특혜 논란’을 제기한다. 한국에너지공대는 특별법에 따라 교육부가 아니라 산업부의 관리를 받는다.

이에 따라 교육부의 대학 구조개혁 평가인 ‘대학기본역량진단 평가’를 받지 않는다. 다른 대학들은 이 평가에서 일정 수준을 넘지 못하면 정원 감축 등의 압박을 받지만 한국에너지공대는 예외다. 앞으로 부실하게 운영하더라도 교육부가 통제할 수단이 없는 것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한국에너지공대는 교육부의 감독을 받지 않는다”며 “산업부 소관이기 때문에 이번 입시요강을 마련할 때도 교육부는 조언하는 수준에 그쳤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