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캠프 복합기 사용료 대납' 옵티머스 브로커들 기소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의 선거캠프 복합기 사용료를 대납한 혐의로 옵티머스자산운용의 브로커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지난달 말 옵티머스 브로커 김모씨와 신모씨 등 3명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김씨와 신씨는 이미 옵티머스 관련 건으로 기소돼 재판 중이다.

김씨와 신씨는 이 전 대표의 측근이자 민주당 당 대표실 부실장이던 이모씨가 D빌딩에 개인 사무실을 마련하는 과정에 1천만원 상당의 보증금을 지원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1천여만원 상당의 복합기와 사무기기 등도 구입해 해당 사무실에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 사무실에 있던 복합기 등 사무기기를 이낙연 전 대표의 종로 선거 사무실로 옮겼는데, 그 사용료 160만원 가량도 신씨 등이 지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 등과 함께 재판에 넘겨진 박모씨는 이씨가 D빌딩 사무실을 마련하는 과정에 1천여만원의 보증금을 지원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이씨는 '공소권 없음' 처분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초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다가 종적을 감췄고 이후 숨진 채 발견됐다.

수사기관은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