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2023년까지 7개 정부청사에 에너지저장장치(ESS) 18개를 설치한다.

행정안전부는 2023년까지 167억원을 투자해 ESS 구축 사업을 진행한다고 19일 발표했다. 서울, 과천, 고양, 춘천 등 7개 정부청사에 총 18개소의 ESS를 설치하는 게 핵심이다. 탄소중립 실천 및 그린뉴딜 실현에 앞장선다는 취지다.

ESS는 전기요금이 저렴한 야간 잉여전력을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꺼내 쓸 수 있는 일종의 대형 배터리다. 전력 이용 효율을 높이는 장치여서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늘고 있다.

행안부는 이번 사업으로 연간 전기요금 약 12억원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ESS를 설치하면 주간 전력수요가 분산돼 발전소 추가 건립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며 “정부청사 전력증비를 증설하는 부담도 낮출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정부는 주간 시간에 집중되는 전력수요를 낮추기 위해 ‘공공기관 에너지이용 합리화 추진에 관한 규정’을 추진 중이다. 계약전력 1000kW 이상의 건축물을 사용하는 공공기관은 계약전력 5% 이상의 ESS를 설치해야 한다.

행안부는 2019년 준공한 인천지방합동청사에 ESS 1개소(200kWh)를 설치한 것을 시작으로 관련 구축 작업에 나서고 있다. 올해는 10월까지 세종청사 2개소(600kWh), 대전청사 1개소(1600kWh) 총 3개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