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성에서 산후도우미가 태어난 지 3주도 안 된 아기를 손바닥으로 때리는 등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산후도우미가 생후 3주 아기 때리고 욕설"…경찰 수사

경찰에 따르면 18일 피해 아이의 부모가 "(아기를 학대한) 산후도우미를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산후도우미 A씨가 전날 자신들이 집을 비운 사이 아기의 엉덩이를 손바닥으로 때리고 욕설한 장면을 집 안에 설치한 CCTV로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CCTV 영상을 분석하는 한편 A씨를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