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10명-경기 134명-인천 22명 등 수도권 366명, 비수도권 162명
오후 6시까지 528명, 어제보다 116명 늘어…내일 600명대 예상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속에 18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28명이다.

전날 같은 시간의 412명보다 116명 늘었다.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사라지면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366명(69.3%), 비수도권에서 162명(30.7%)이 나왔다.

시도별로는 서울 210명, 경기 134명, 부산 26명, 인천·울산 각 22명, 경북 21명, 충북 19명, 대구 17명, 경남 14명, 충남 13명, 강원 11명, 전북 7명, 전남 5명, 광주·대전 각 3명, 제주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에서는 아직 새로운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가 자정에 마감되는 만큼 19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600명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116명이 늘어 최종 528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35명→715명→747명→681명→610명→619명→528명이다.

1주간 하루 평균 649명꼴로 나온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624명으로, 여전히 거리두기 기준 2.5단계(전국 400∼500명 이상 등) 범위에 있다.

주요 신규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충남 천안에서는 한 입시학원 강사가 전날 확진된 데 이어 이날 학생, 강사와 이들의 가족 총 7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대구에서는 앞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이슬람 사원과 관련해 이날 1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27명으로 늘었다.

강원 원주에서는 유흥주점 종사자와 이용자, 이들의 지인 등 6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24명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