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Y '혁신성장 청년인재 양성과정' 23일까지 모집]

6개월간 자동차 핵심 SW교육...강의 70%가 실습
현대차 전현직 실무자가 강사로 참여...전액 무료
'인력난' 차량용 반도체 SW핵심인력 양성 과정 생겼다

현대차 2030년부터 내연기관 신차출시 중단…현대차 미국내 전기차 생산 등 8조원 투자…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공장 셧다운'…

최근 신문지상에 뜬 차량형 반도체 관련 제목이다. 4차 산업혁명의 영향으로 자동차 산업 핵심인력이 바뀌고 있다. 과거 내연기관 중심의 인력에서 차량용 소프트웨어 반도체 중심인력으로 전환되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 SW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면서 현대차 임원 출신이 강사로 참여하는 '차량용 SW인력 양성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글로벌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전문기업 (주)씨와이 (CY, 대표 조영득)는 ‘클라우드 기반 비대면 제조 솔루션 전문가 과정’교육생을 오는 23일까지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청년 구직자들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모집인원은 24명으로 선발자는 6월부터 6개월간 자동차 핵심 SW 교육을 받는다.

강사진은 해당분야 전문가로 구성됐다. 권문식 현대자동차 고문(전 현대자동차 부회장, 산기대 석좌교수, 아헨공대 공학박사), 주영섭 고려대 특임교수(전 중소기업청장, 펜실베니아대 공학박사) 등이 강사로 참여한다. 여기에 IT 현직자들과 현대차 출신 석·박사 15명도 강의를 맡는다. 자동차부품업체 45개사가 협력업체로 참여해 수료자를 채용한다.

교육은 철저히 실습위주로 진행한다. 총 960 교육시간중 70%가 실습으로 채워진다. 주된 교육내용은 자동차 기본설계부터 자동차 패러다임시프트, MECA (Mobility 이동성, Electrification 전장화, Connectivity 연결성, Autonomous 자율주행),전장 소프트웨어 설계·검증·보안 등이다. 한국디지털혁신협회 관계자는 “자동차 엔진, 자동 변속기, 브레이크, 센싱 모듈 등 다양한 부품들의 전장화가 이미 진행되고 있어 관련 분야 인력 수요는 갈수록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은 전액 무료다. 강의는 한국산업기술대 제1,2캠퍼스에서 진행된다. 지하철 4호선 정왕역에서 셔틀버스가 운행한다. 교육생에겐 교통비 및 식대로 한달 최대 30만원이 지급된다.

조영득 씨와이 대표는 “수료생들이 산업현장에 바로 투입 될 수 있도록 실무중심의 프로젝트로 교육과정을 꾸밀 것”이라고 말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클라우드 기반 비대면 제조 솔루션 전문가 과정>
-원서접수 : ~5월23일
-지원자격 : 4대보험 미가입 취업준비자, 창업준비자, 졸업예정자 등
-교육기간 : 6월 ~11월 (6개월, 960시간 교육)
-교육지원 : 클라우드 이론교육/프로젝트, 모의면접, TOPCIT 시험비용 지원, 교통비 지원, 취/창업 특강 -교육장소 : 한국산업기술대학교 제2캠퍼스
-신청 : QR코드
'인력난' 차량용 반도체 SW핵심인력 양성 과정 생겼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