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5·18 기념식의 미얀마 참석자

18일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열린 ‘5·18 민중항쟁 제41주년 서울기념식’에서 한 미얀마 참석자가 저항을 의미하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한 채 얀 나이 툰 미얀마 국민통합정부 한국대표부 대표의 추모사를 듣고 있다. 군부 쿠데타 이후 미얀마에서는 반군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