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손정민씨 친구 A씨의 핸드폰을 찾고 있다. 뉴스1

경찰이 지난 17일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손정민씨 친구 A씨의 핸드폰을 찾고 있다. 뉴스1

한강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대학생 손정민 씨(22)가 실종된 날, 강물에 입수하는 남성을 봤다는 목격자가 나왔다. 이들은 "수영하는 듯한 모습이었기에 응급구조 상황이 아니라 생각해 신고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물에 들어간 남성이 손씨인지 확인하는 데 수사를 집중하고 있다.

18일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손씨가 실종된 지난달 25일 오전 4시40분 경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낚시 중이던 7명의 일행이 "불상의 남성이 한강으로 들어가는 것을 봤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12일 오전 이들과 접촉한 후 다음까지 이틀에 걸쳐 목격자 7명을 모두 조사했다. 제보의 신빙성을 확인하기 위해 경찰이 직접 현장 조사도 실시했다.
낚시꾼들 "평영 자세로 수영하는 사람 목격"
경찰에 따르면 목격자들은 손씨가 친구 A씨와 술을 마시던 지난달 24일 오후 10시부터 이튿날 오전 5시까지 반포한강공원에서 낚시를 했다. 목격자들은 낚시를 마치고 귀가를 준비하던 4시 40분 경 무릎이 물에 잠긴 채 서있는 한 남성을 발견했다. 낚시 장소에서 80m 떨어진 반포 수상택시 승강장 쪽이었다.

목격자 중 5명은 사람의 형태 또는 남성이 물에 들어가는 광경을 봤다고 진술했다. 나머지 두 명은 직접 보지는 못했지만 물이 첨벙거리는 소리를 들은 것으로 조사됐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가슴팍이 물에 잠길 때까지 강으로 걸어들어갔고, 이후 평영 자세로 수영했다. 목격자 B씨는 "한 남성이 수영을 하듯 양팔로 휘저으면서 강쪽 깊숙한 곳으로 들어가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들은 응급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해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목격자 C씨는 "당시에 '술을 많이 마시고 수영을 하러 들어가나보다'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후 오전 5시경 낚시를 끝낸 목격자 7명은 차량 3대를 이용해 5시12분 한강공원 토끼굴을 빠져나갔다. 이들이 한강공원을 들어가고 빠져나가는 광경은 CCTV에 기록됐다. 목격자들은 공통적으로 "물에 들어간 사람이 나오는 것은 보지 못했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물에 들어간 사람, 손씨인지는 불분명
목격된 사람이 손씨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달 24~25일 서울경찰청에 실종으로 접수된 사건 63건 중 현재까지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남성은 6명"이라며 "이들을 중심으로 입수자가 손씨인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씨는 지난달 25일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친구 A씨와 술을 마시다가 실종됐다. 실종 엿새째인 30일 숨진 채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지난 13일 손씨의 사인이 익사로 추정된다는 정밀 부검 결과를 내놨다. 머리에서 발견된 두 개의 상처는 사망 원인으로 보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손씨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시간은 오전 3시38분이다. 목격자들은 손씨와 A씨가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돗자리를 깔고 함께 누워있거나 앉아있었다고 진술했다. 이후 오전 4시20분 A씨 홀로 돗자리에서 3~4m 가량 떨어진 한강변 경사면 인근에서 잠든 채 발견됐다. 경찰은 “경사면에 누워 잠들어있는 A씨가 위험해보여 깨웠다는 목격자 진술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최예린 기자 rambut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