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포한강공원에 마련된 고 손정민 씨 추모공간 [사진=연합뉴스]

반포한강공원에 마련된 고 손정민 씨 추모공간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고(故) 손정민씨가 실종된 날 오전 4시40분께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신원미상의 남성이 한강으로 걸어 들어가는 것을 봤다는 제보가 나와 경찰이 관련성 여부 확인에 나섰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달 25일 오전 4시40분쯤 현장 인근에서 당시 상황을 목격했다는 일행 7명을 모두 불러 조사를 벌였다고 18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제보의 신빙성을 확인하기 위해 직접 현장 조사까지 실시했다"면서도 "입수자의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으며 추가 목격자 확보 및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앙대 의대에 재학 중이던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께부터 이튿날 새벽 2시께까지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탑승장 인근에서 친구 A씨와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됐다.

그는 닷새 뒤인 30일 오후 실종 현장에서 멀지 않은 한강 수중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부검 결과 사인은 익사로 추정됐다. 일각에서는 손씨 사건을 사실상 살인 사건으로 보고 A씨를 범인으로 지목하고, 경찰이 신속히 체포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경찰은 "경찰은 사망 전 행적을 확인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음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며 "확인되지 않은 의혹 제기보다는 경찰 수사를 믿고 결과를 지켜봐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