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여개사 "직원 7천300여 명 일손 놓고, 하루 13억 매출 손실" 탄원
현대중공업 협력사 대표들, 고용부에 작업 중지 해제 호소

현대중공업 사내 협력회사협의회는 18일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에 작업 중지 해제 탄원서를 제출했다.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선 지난 8일 협력업체 노동자 1명이 추락사해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이 지난 10일부터 작업 중지를 내렸다.

작업 중지 범위는 사고가 발생한 9 독(dock)을 포함해 총 5개 독에서 건조 중인 선박 내 고소작업 전부다.

150여 개 협력사를 대표하는 현대중공업 사내 협력회사협의회는 탄원서에서 "작업 중지로 사내 협력회사 직원 7천300여 명이 일손을 놓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한 업체당 하루 평균 1천500여만원, 협력사 전체로는 13억2천여만원 매출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과거 작업 중지 기간 다른 지역과 다른 업종으로 기술인력 이탈이 평소보다 50%나 증가했었다"며 "조선업 불황으로 신규 인력 유입이 최악 상태인 가운데 이탈이 가속해 이중고를 겪으면서 지역 조선산업 기반이 무너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협력사들은 또, "작업 중지가 더 길어지면 공정 지연으로 어렵게 쌓아온 선주의 신뢰를 잃어 조선업 회생 기회마저 놓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대중공업과 함께 특별안전교육과 안전 점검 등을 통해 안전상 미비한 점을 보완하고 사고 재발을 막는 데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어려운 협력사 사정을 고려해 작업 중지 조치를 해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