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원무 근로자 외주화 규탄" vs 병원 "본원 직원 용역직 전환 아냐"
대전 을지대병원 응급실 사무직 고용 형태 놓고 노사 '갈등'

대전 을지대병원 응급실 원무(행정 사무) 근로자 고용을 둘러싸고 노조와 병원 측이 갈등을 빚고 있다.

노조는 사무직 외주화의 시작이라며 거세게 반발하는 반면 병원 측은 본원 직원을 용역으로 전환하는 게 아니라며 맞서고 있다.

18일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대전 서구 을지대병원은 다음 달부터 응급 원무 일부 직원을 용역 형태로 고용할 예정이다.

연장 근무 줄이기 등 근로 환경 개선책이라며 시행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이를 노사 간 단체협약 위반 사례로 규정했다.

신문수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노조) 대전을지대병원지부장은 이날 병원 정문에서 열린 외주화 강행 저지 규탄 기자회견에서 "상시 지속적인 업무의 정규직화라는 노사 합의를 일방적으로 무너뜨리는 처사"라며 "다른 부서 외주화의 시발점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그러면서 응급 원무 외주화 전면 철회와 정책 기획 관련자 엄중 문책을 병원 측에 요구했다.

병원 측은 정확한 사실에 입각하지 않은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병원 관계자는 "본원 소속 직원을 용역직으로 전환하겠다는 게 아니다"라며 "응급 원무 외에 타 부서의 외주화에 대해서는 현재 어떠한 계획도 없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