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현관문 부수고 대형 금고 훔쳐 가" 신고…경찰 추적

인천 한 아파트에서 보관 중이던 금고가 사라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9분께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한 아파트에서 절도 피해가 발생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아파트 거주자 A(29)씨는 "집을 비운 사이 누군가 현관문을 부수고 63㎏ 금고를 훔쳐 간 것 같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A씨가 해당 금고에 고가의 귀금속과 현금 등을 보관하고 있다고 진술함에 따라 정확한 피해 금액을 파악 중이다.

경찰은 아파트 주변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전날 낮 12시 40분께 남성 2명이 금고를 수레에 싣고 이동하는 모습을 확인한 뒤 이들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CCTV 등을 분석해 용의자들의 도주 경로를 확인하고 있다"며 "다른 공범이 있었는지 여부나 정확한 피해 상황도 추가로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