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고의사고 200여건…"피해자 적극적인 신고와 도움 필요"
보험사기 수사받는 중에도 다시 고의사고 30여건…20대 구속

고의사고로 보험금을 챙겨 수사기관에서 불구속 수사를 받던 20대 남성이 다시 비슷한 범행을 저질러 결국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충남 아산경찰서는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 등 혐의로 20대 A씨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부터 2달간 아산, 대전, 파주, 김포 등 전국을 돌아다니며 고의사고 34건을 일으켜 보험금 8천여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사고를 내기 위해 같은 장소를 8번 이상 돌면서 범행 대상을 물색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사고 순간에는 상대 차량과 크게 부딪히지 않도록 운전해 하루에만 3건 이상의 고의사고를 내기도 했다.

A씨는 2019년부터 2년여간 당진 등에서 지인과 함께 고의사고 90여건을 일으킨 혐의로 검찰에서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받는 도중에 다시 보험사기를 저질러 경찰에 발각됐다.

경찰은 A씨가 보험금을 청구하지 않고 피해자와 합의했던 경우를 포함하면 최근 3년간 200여건의 고의사고를 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A씨가 부정수령한 보험금만 2억여원이 넘는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아직 드러나지 않은 사고도 있으니 피해자들의 적극적인 신고와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