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배임 의혹 고발인, 사건 '공수처 이첩' 요청

무소속 박덕흠 의원을 배임 혐의로 고발한 전직 대한전문건설협회 관계자가 18일 사건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이첩해달라고 검찰에 요청했다.

고발인 A씨 측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박 의원 사건을 공수처에 이첩해 달라는 내용의 사건 이첩 요청서를 제출했다.

A씨는 박 의원이 건설협회장이던 2009년 지인이 소유한 충북 음성군의 골프장을 시세보다 200억원 비싼 값에 사들여 협회에 손해를 끼쳤다며 지난해 9월 박 의원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박 의원은 지난해 9월 고발에 이어 의혹이 이어지자 국민의힘에서 탈당했다.

이 사건은 현재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이동수 부장검사)가 수사하고 있다.

A씨는 "고발인 조사 이후 반년가량 지났지만 별다른 진전 소식이 없고, 검찰의 수사 의지도 보이지 않아 공수처에서 사건을 수사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