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절 비공개 관행서 전통 복귀
재산 13억6천만~32억7천만원 공개
해리스 부통령 부부 수입은 19억2천만원
바이든, 작년에 6억9천만원 벌어 1억8천만원 소득세 납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지난해 60만달러가 넘는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7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 부부가 공개한 세금 내역에 따르면, 이들은 대선 기간인 지난해 모두 60만7천336달러(약 6억9천만원)를 벌어들였고 이 가운데 25.9%인 15만7천414달러(1억8천만원)를연방세금으로 납부했다.

대선 캠페인이 본격적으로 전개되기 이전인 2019년 이들 부부의 수입은 98만5천223달러(11억2천만원)에 달한다고 AP는 보도했다.

주된 수입원은 책 판매와 강연료, 질 바이든 여사가 북버지니아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받는 연봉 등이다.

바이든의 전임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대통령들의 오랜 관행인 세금 공개를 거부해 왔다.

이와 관련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세금 내역 공개에 앞서 "우리가 모든 미국 대통령에게 기대돼야 하는 세금 공개 전통을 유지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세부 내역을 보면 바이든 부부는 지난해 3만704달러를 10개의 자선 단체에 기부했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1만달러(1천136만원)는 아동 학대 방지에 주력하는 비영리단체 '보 바이든 재단'에 기부했다.

이 재단은 뇌암으로 세상을 떠난 이들 부부의 장남의 이름을 본떠 설립됐다.

바이든 대통령의 별도로 공개한 재산 내역에 따르면 그의 총 자산은 120만 달러(13억6천만원)에서 288만달러(32억7천만원) 사이다.

바이든, 작년에 6억9천만원 벌어 1억8천만원 소득세 납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그의 남편 더글러스 엠호프는 지난해 모두 169만5천225달러(19억2천만원)의 수입을 올리고, 이 중 36.7%를 세금으로 냈다.

2만7천66달러는 기부했다.

해리스 부통령은 당시 상원 의원이었고, 남편 엠호프는 로스앤젤레스(LA)에 기반을 둔 엔터테인먼트 전문 변호사였다.

엠호프는 현재 조지타운대에서 법을 가르친다.

해리스 부통령의 재산은 100만달러(11억3천만원)에서 240만달러(27억3천만원) 사이에 달한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대선 기간 경쟁자인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 기간 비공개로 일관한 세금 문제를 집중 공격한 바 있다.

당시 뉴욕타임스는 억만장자로 알려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취임 첫 해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2017년 재산세(1만2천200달러)의 16분의1에 불과한 750달러만을 세금으로 냈다고 폭로해 파장을 일으켰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 토론에서 트럼프를 겨냥해 "무엇을 숨기고 있느냐"고 직격했고, 트럼프는 세금을 미리 납부했고 750달러는 접수비라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