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주택형 평균 70점 넘겨…동탄2서 연내 4곳 더 분양
'역대 최고 청약경쟁률' 동탄역 디에트르, 당첨 최고점수는 79점

전국 역대 최고 청약 경쟁률 기록을 다시 쓴 경기 화성시 동탄2신도시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의 당첨 점수가 모든 주택형에 걸쳐 70점을 넘겼다.

18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당첨자를 발표한 이 단지는 전용면적 84㎡A 기타경기(경기도 2년 이상 거주자), 84㎡B 기타경기, 102㎡A 해당지역(화성시 2년 이상 거주자)·기타경기·기타지역(서울, 인천, 경기 2년 미만 거주자), 102㎡B 기타지역에서 최고 당첨 가점이 79점을 기록했다.

청약 가점 만점은 무주택 기간 15년 이상(32점), 부양가족 6명 이상(35점), 청약통장 가입 기간 15년 이상(17점)을 더해 총 84점이다.

특히 평균 당첨 가점은 모든 주택형에 걸쳐 70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최저 당첨 가점은 전용 84㎡A 해당지역, 84㎡B 해당지역, 102㎡A 해당지역, 102㎡B 해당지역에서 기록한 69점이었다.

청약 가점 69점은 4인 가구가 무주택 기간과 청약통장 가입 기간을 최대로 충족해야 받을 수 있는 점수다.

화성시 2년 이상 거주자만 놓고 봤을 때 4인 가구가 낼 수 있는 최고 점수가 이번 청약 당첨의 하한선이었다는 얘기다.
'역대 최고 청약경쟁률' 동탄역 디에트르, 당첨 최고점수는 79점

전용 84㎡A 기타경기와 기타지역, 102㎡A 기타경기와 기타지역, 102㎡B 기타경기의 당첨 최저점은 74점으로 집계됐다.

74점은 5인 가족이 낼 수 있는 최고 점수다.

이들 주택형에 청약한 경기도 2년 이상 거주자(화성시 제외)나 수도권 2년 미만 거주자는 적어도 5인 가족 최고 점수를 받아야 턱걸이 당첨이 가능했던 셈이다.

앞서 이 단지는 지난 11일 1순위 청약에서 302가구 모집에 24만4천343명이 신청해 평균 809.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이는 전국적으로 2015년 대구 수성구 황금동에 공급된 '힐스테이트 황금동'(622.2대 1)의 1순위 청약 경쟁률을 경신한 역대 최고 기록이다.

대방건설이 SRT 동탄역 역세권에 공급하는 이 아파트는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청약 당첨 시 큰 시세 차익이 기대되면서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다.

3.3㎡당 평균 분양가는 1천367만원으로, 전용면적 84㎡ 기준으로 분양가는 최고 4억8천867만원 수준이다.
'역대 최고 청약경쟁률' 동탄역 디에트르, 당첨 최고점수는 79점

한편 동탄2신도시에는 연내 4곳의 추가 분양이 예정돼있다.

부동산시장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 '동탄역 금강펜테리움 더 시글로'(380가구), 6월 '동탄2 파라곤 2차'(가칭, 1천253가구), 하반기에 '동탄2 금강펜테리움 6차'(가칭·1천103가구)와 '동탄2 제일풍경채'(가칭·308가구)가 분양할 예정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동탄2신도시에서 분양하는 아파트는 5년간의 의무 거주와 10년 동안의 전매 제한이 있지만,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며 완성형 신도시여서 입주와 동시에 다양한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