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방일보가 기사에서 '우병수'를 '우병우'로 잘못 표기하는 바람에 당일치 신문 13만부를 전량 폐기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홍보원은 17일 해당 사건 경위 파악에 나섰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국방일보는 지난 14일자 기사에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의 한글 이름 '우병수'를 '우병우'로 잘못 게재했다.

우병우는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이름이다.

국방일보는 당시 신문 인쇄 막바지가 돼서야 이를 알게 돼 결국 당일치 신문을 전량 폐기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