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 앗은 중고차 매매 사기 뿌리 뽑아달라" 靑 청원

중고차 매매 사기단에 속아 한 시민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실이 알려지자 중고차 사기를 근절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60대 피해자의 목숨을 앗아간 허위매물을 근절시켜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지난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은 17일 오후 4시 기준 3천여명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중고차 사기단은 피해자의 핸드폰과 면허증을 빼앗고 200만원 짜리 차량을 700만원에 강매했다"며 "충북경찰이 지난 11일 일당을 붙잡았다고 밝혔지만, 완전히 뿌리 뽑지 않는 이상 피해자는 계속 생길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중고차 사기가 근절될 수 있도록 관련 법을 강화해 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충북경찰청은 인터넷에 허위로 중고차 매물을 올려 구매자를 유인한 뒤 성능이 떨어지는 차량을 시세보다 비싼 가격에 강제로 판매한 A(24)씨 등 4명을 구속하고, 일당 2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2월 사망한 60대의 휴대전화에서 "중고차 매매 사기단에 속아 자동차를 강매당했다"는 유서를 발견하고 2개월 동안 집중 수사를 했다.

A씨 등은 팀장, 텔레마케터, 출동조, 허위 딜러 등 조직적으로 역할을 나눠 지난해 12월부터 3개월간 피해자 50여명으로부터 6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