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만에 두 자릿수로 늘어…0시 이후 이슬람 사원 관련 외국인 15명 추가
사원 11곳 이용자 700여명에 전수 진단검사 권고
대구 노래교실·이슬람 사원서 집단감염…19명 신규 확진(종합2보)

대구에서 노래교실·이슬람 사원 관련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명이 늘었다.

17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9천498명으로 전날보다 19명이 많다.

주소지별로 동구 7명, 달성군·달서구 각 5명, 북구 2명이다.

대구에서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 8일(13명) 이후 9일 만이다.

신규 확진자 중 10명은 동구 아양로에 있는 노래교실 관련이다.

노래교실 원장 및 이용자 5명과 이용자의 접촉자 5명이다.

일부 이용자가 지난달 20일께부터 발열 등 증상이 있어 진단검사 권고까지 받았지만 특별한 이유 없이 검사를 미룬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에 감염 경로 불상으로 분류됐다가 노래교실 관련으로 재분류된 확진자까지 더하면 관련 확진자는 13명이 됐다.

방역 당국은 평소 노래 부르기를 좋아하는 노래교실 이용자 특성상 산악회 등 친목 모임이 많을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신규 확진자 8명은 달성군·달서구에 있는 이슬람 사원 관련 외국인들이다.

이슬람 금식 기도 기간인 라마단(4월 13일∼5월 12일)과 관련해 사원 방문자(7명)와 이들을 접촉한 n차 감염 사례(1명)다.

방역 당국은 좁은 장소에서 낮에는 기도하고 일몰 후에는 종교행사를 하면서 집단 감염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달성군에 있는 사원의 경우 일부 신도들이 철야 기도를 하고 숙식까지 하는 등 방역 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시설을 폐쇄 조처했다.

이날 통계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0시 이후부터 오후 2시 사이에 외국인 15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기존에 감염 경로 불상 확진자로 분류했다가 이슬람 사원 관련으로 재분류된 사례를 추가하면 관련 누적 확진자가 27명으로 늘었다.

방역 당국은 지역 이슬람 사원 11곳 중 2곳에서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나머지 시설 이용자 700여명에게 전수 진단검사를 권고하기로 했다.

또 경남 김해 이슬람 사원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했고, 일부 신도가 김해에서 확진돼 대구로 이첩된 점 등으로 미뤄 상호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 중이다.

특히 대구시는 이날 오전 채홍호 행정부시장 주재로 관계부서 대책회의를 열어 이슬람 신도와 소속 직장·학교 관계자 등 전수 검사 독려, 이슬람 예배소 비대면 예배활동 전환 등 방역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채 부시장은 "최근 발생 양상은 무증상자와 감염원을 모르는 비율이 30%를 넘어 언제든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며 "좀 더 경각심을 갖고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나머지 신규 확진자 1명은 기존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