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상태에서 졸음운전해 사망 사고"…유족, 엄벌 호소
인천 북항터널 음주 사망사고…벤츠 운전자에 징역 9년 구형

인천 북항터널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사망 사고를 낸 벤츠 운전자에게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다.

인천지법 형사21단독(정우영 부장판사) 심리로 17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 및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구속 기소한 A(44·남)씨에게 징역 9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만취 상태에서 졸음운전을 했고 제한속도를 어겨 운전을 하면서 사망에 이르게 한 중한 교통사고를 일으켰다"며 "피해자 유족이 엄벌을 호소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이날 A씨 변호인은 최후 변론에서 "피고인은 혐의를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고 유족들에게 죄송해하며 깊이 성찰하고 있다"며 "피고인이 당뇨와 우울증을 앓고 있고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점을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푸른색 수의를 입고 법정에 출석한 A씨도 최후 진술에서 "피해자 어머니께 죄송하다"며 "너무너무 후회하고 있고 매일 반성하고 후회한다"고 했다.

이날 법정에 나온 피해자 B(41·여)씨의 어머니는 공판 내내 오열하며 합의와 관련한 정 판사의 질문을 답변하던 중 피고인의 엄벌을 호소했다.

B씨 어머니는 몸을 떨면서 "(피고인 측이) '죽을죄를 지었습니다, 한 번만 용서해주세요' 그렇게 얘기할 줄 알았다"며 "남의 자식을 그렇게 죽여놓고도 말 한마디가 없느냐"고 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16일 오후 9시 10분께 인천시 중구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인천∼김포 구간(인천김포고속도로) 내 북항터널에서 시속 216∼229㎞로 벤츠 차량을 몰다가 앞서가던 마티즈 승용차를 들이받아 상대방 운전자 B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B씨는 추돌 직후 불이 난 승용차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숨졌으며,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08%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미추홀구에서 지인들과 회식을 했다"며 "사고 당시 기억이 잘 나지 않고 졸음운전을 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

실제로 사고 현장에는 급제동할 때 생기는 타이어 자국인 '스키드 마크'가 없었고, 경찰은 추돌 직전까지 A씨가 브레이크를 밟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B씨의 어머니는 앞서 '상담사인 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거주지인 경기도 화성에는 일자리가 없어 인천까지 다니다가 사고를 당했다'며 '무능한 엄마는 자식을 죽게 했다는 죄책감에 죽는 그 날까지 고통 속에 살아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